초록close

다중심적 접근은 엘리너 오스트롬의 전체 학문 여정을 관통하는 주요 접근 방법의 하나다. 다양한 분과 학문에서 이 접근 방법을 소개하고 활용해 왔지만, 공동자원에 관한 국내 연구와 만나고 있지는 못하다. 현대 공동자원이 직면한 문제 지형을 고려할 때, 이는 공동자원 연구에 중대한 한계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 이에 엘리너 오스트롬의 연구사를 다중심적 접근의 관점에서 재구성하여, 공동자원 연구와 다중심적 접근이 어떻게 만나고 발전해왔는가를 정리했다. 비록 다중심적 접근 방법을 활용해 공동자원을 조사 분석한 실제 경험 연구는 아니지만, 그 단계로 나아가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


The polycentric approach is one of the main research methodologies that Elinor Ostrom had used throughout the entirety of her academic journey. Researchers from various academic disciplines have introduced and used the polycentric approach; however, Korean researchers on the commons have not yet fully implemented the approach. Given the themes and topics in current commons research, this situation is likely to become an obstacle to further study of commons. Therefore, this paper shows the way how the polycentric approach had been implemented and developed in the Ostroms’ study of commons by reconstructing her academic journey in the perspective of the polycentric approach. This is the essential step in further understanding both commons and polycentric approach. Even though this paper is not an empirical study of commons, which is based on the polycentric approach, it will provide a basis for future research on the commons.


키워드close

Elinor Ostrom, Polycentricity, Commons, Common Pool Resources, Collective a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