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close

이 연구는 현대 자본주의 잉여가치 생산의 핵심 요소로 등장한 알고리즘과 빅 데이터의 경제적 성격을 살아 있는 노동의 차원에서 탐구한다. 각각 고정자본과 유동자본으로 분류되는 알고리즘과 빅 데이터는 대부분 기업의 지적재산으로 귀속된다. 그러나 부와 가치의 생산이 점점 더 사회-공장에 의존하는 오늘날의 일반 지성과 정동의 시대에 그 것들은 자본의 독점적 소유물이라기보다는 오히려 고용 관계를 넘어선 살아 있는 노동으로 이해되어야 한다. 코드의 잉여가치를 창출하는 알고리즘은 이미 대중 지성의 산물이며, 그것의 지배적 개발 방식인 오픈-소스 모델은 알고리즘이 자본의 배타적 생산물로 남기 어려운 중요한 근거가 된다. 흐름의 잉여가치를 낳는 빅 데이터는 네트워크 속 인간과 비인간 행위자들의 상호작용과 관계의 산물, 즉 정동이다. 그리고 이러한 빅 데이터의 정동 가치는 비-언어적이고 비-의식적 수준에서 개인(individuals)을 분할체 (dividuals)로 전환하는 수많은 데이터 파생 상품들을 통해 상품화되고 화폐화된다. 알 고리즘과 빅 데이터에 대한 자본의 독점적 재산권은 정동 인클로저를 가속하는 핵심 장 치이지만, 코드와 흐름의 잉여가치는 더 이상 자본 투입과 이윤 산출 사이의 전통적인 선형적 관계를 따르지 않는다.


This paper examines the economic nature of algorithm and big data as newly emerging key elements for the production of surplus value in contemporary capitalism. Usually defined as constant and variable capital respectively, they are subject to the ownership of the capital. However, today’s era of the general intellect and the affect where the creation of wealth and value increasingly depends upon the so-called ‘society-factory’, algorithm and big data should be considered in terms of living labor rather than capital’s exclusive property. Algorithm’s surplus value of code is already a product of mass intellectuality and its dominant development model of open-source shows the impossibility of algorithm to remain in capital’s hands. Big data’s surplus value of flow is the a product of interaction and affect among numerous human/non-human agencies in digital networks. The affective value of big data is commodified and commercialized via various data derivatives transforming individuals into dividuals in non-linguistic and non-cognitive ways. Although capital’s monopoly of algorithm and big data is a crucial device for the maintenance of the enclosure of the affect, the surplus value of code and flow does not any longer follow the lineal relationship between input and output of capital.


키워드close

affect, algorithm, big data, surplus value, machine, affect-bro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