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close

이 연구는 1990년대 중반 이래 비판적 문화연구와 현대자본주의 분석에서 일어난 이른바 ‘정동으로의 전환’의 성격을 탐구한다. 흔히 영향을 주고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신체 능력으로 정의되는 정동은 언어와 담론의 효과로만 환원될 수 없는 신체적 사고의 자율성과 창의성을 드러내는 개념으로 평가받는다. 그런 점에서 그것은 언어적 전환 이후 오랫동안 문화연구의 지배 패러다임을 형성해 온 사회구성주의의 이론적 한계를 넘어설 전망을 제공해 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정동은 현대 경제에서 인지 노동만으로는 충분히 포괄되지 않는 자본축적의 핵심 원천을 보여주는 관념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그것은 현대자본주의 분석이 일반 지성의 가치 생산 능력에 집중하는 인지 자본주의론의 지평을 넘어 전개될 필요성을 제기한다. 이 논문은 문화적 정동 관념과 경제적 정동 분석의 결합을 통해 현대 사회의 정동적 전환이 정동 자본주의로의 이행이라는 개념 범주 속에서 통합적으로 논구될 수 있음을 밝힌다.


This paper examines the nature of the so-called ‘the turn to affect’ since mid-1990s occurred in both critical cultural studies and the analyses of contemporary capitalism. Generally defined as the bodily capacity to affect and to be affected, affect seems to show the creativity of bodily thinking which could not be reduced to the effect of language and discourse. In that regard, it is often considered to offer theoretical insights to overcome some limitations of social constructivism that have constituted a major theoretical tradition of cultural studies since the turn to language. In addition, affect reveals another key resource of capital accumulation which could not be completely covered by cognitive labor. Therefore, it bring out the necessity for the discussion of contemporary capitalism to go beyond cognitive capitalism that focuses on the value-creating capacity of knowledge and collective intelligence. By connecting the cultural notion of affect to that of economic analysis, this paper argues that key features of contemporary affective social change could be comprehensively sought in the discussion of today’s affective capitalism.


키워드close

affect, body, discourse, collective intelligence, affective capital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