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close

오픈 소스 피투피 네트워킹의 가장 최신 형태인 블록체인(blockchain)은 종종 자유롭고 평등한 사회관계를 확장시켜줄 혁명적 기술로 평가받는다. 그런데 블록체인의 디지털 민주주의에 대한 진보주의적 전망은 이들 프로젝트가 발 딛고 있는 보수적 자유지상주의(libertarianism) 문제를 놓치기 쉬운 반면, 블록체인의 자유지상주의적 토대에대한 비판적 관점은 이들 프로젝트에 내재한 커먼주의(commonism) 잠재성도 함께 폐기해버리는 오류에 빠지기 쉽다. 이 연구는 커먼(the common)과 블록체인의 결합이어떤 점에서, 한편으로는 블록체인에 대한 자유지상주의적 접근법과 구분되고, 다른 한편으로는 비트코인(bitcoin)을 포함한 대부분의 암호화폐와 구분될 수 있는지를 살펴본다. 페어쿠프(FairCoop)의 암호화폐인 페어코인(FairCoin)에 대한 사례 분석을 통해, 이 글은 블록체인 암호화폐가 커먼의 독립적이고 자율적인 글로벌 가치 생산과 분배의유력한 조직 수단이 될 수 있음을 밝힌다.


Blockchain, one of the most recent forms of open-source peer-to-peer networking, is usually considered as a revolutionary technology enabling the extension of free and equal social relations in today’s digital network. However, the progressive viewpoint on the democratical potential of blockchain sometimes disregard the conservative-libertarian implications embedded in many emerging blockchain projects. Meanwhile, some critical approaches to the libertarian nature of blockchain tend to fall into the fallacy of discarding its commonist potentials altogether. This paper examines how the coupling of the blockchain and the common could be distinguished both from the libertarian understanding of the blockchain and from many conventional cryptocurrencies mostly represented by Bitcoin. By conducting a case study on FairCoop, this paper tries to explicate that the commonist adoption of blockchain cryptocurrency may contribute to the organization of the independent and autonomous production and distribution of global value system.


키워드close

Blockchain, Cryptocurrency, Libertarianism, Commonism, Digital Democracy